핵심비법 파워사다리 분석프로그램 파워사다리 하는법 클릭

핵심비법 파워사다리 분석프로그램 파워사다리 하는법 클릭

파워볼 전용 놀이터 찾아가지 않은 돈은 사회복지기금으로 쓰이는데, 미국이나 유파워볼자판기사이트 럽에선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따로 다른 복권 당첨금으로 파워볼 적립한다고 한다. 사실 한국에서 1년이란 당첨기한을 정해두고 이후엔 환불해 주지 않는 것은 로또로 들어온 돈을 세금으로 환원하기 위한 의도가 크다. 하지만 당첨이 확실한 사람에게 1년 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만으로 아예 돌려주지 않는 것은 엄밀하게 말하면 정당한 가치를 지불한 소비자에게 월권을 행사하는 불공정 행위에 가깝다. 그런데 이제 와서 1회차부터 미수령자에게 기간제한 없이 무제한으로 돌려준다고 했다가는 그동안 쌓인 미당첨자들이 한꺼번에 몰려와 천문학적인 액수를 지급해야 하거나, 초기 로또용지를 조작해 만들어 가져오는 등의 각종 부작용이 예상되기에 향후 당첨자에게만 적용을 하던지 수령기간을 3~5년 이상 늘리든지 하는 식으로 개선해야 할 듯하다. 수령기간을 늘리는 것은 로또를 사는 소비자들 다수가 강력하게 개선을 요구하면 바뀔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니 여러분의 건투를 빈다. 또한, 이 부분은 유럽이나 미국의 일부 로또들의 6개월 당첨기한에 비하면 양반인 편이기도 하다 물론 일반적으론 1년이다.

2008년엔 로또 역대 1등 당첨금액 2위인 242억 당첨자가 무리한 주식투자로 모든 재산을 탕진했다고 한다. 돈으로 흥한 자 돈으로 망한다

2013년 나눔로또 546회에서는 1등 당첨자가 30명이라는 진기록이 세워지면서 1등 당첨자가 4억 590만 원을 가져가는 최저 당첨금이 나왔다. 그래도 이 중 부산광역시 한 가게에서는 한번에 사간 똑같은 번호 10장이 당첨되어 누군지 몰라도 40억 5,900만 원을 받아갔으며 고양시에서도 2장이 당첨되어 8억 1,180만 원을 받아간 이가 있었다. 참고로 수동이 27장, 자동이 3장이었다. 당시 당첨 번호에 사람들이 자주 선호하는 ‘7’이 들어간 17, 27, 37 세 숫자가 한 번에 나온 것이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다는 추정이 있었다.

그 다음에 2015년 나눔로또 653회에서 1등 당첨자가 14명이라는 2번째 기록을 세웠다. 1등 당첨자는 각자 9억 8,095만 8,670원을 받았다.

그리고 2017년 나눔로또 777회에서 1등 당첨자가 21명이나 나오면서 2번째 기록이 갱신되었다. 거기에 중복당첨자 없이 골고루 나왔으며 1등 당첨자는 각자 8억 3,346만 8,036원을 받았다. 당시 2017년에 777회라 로또를 산 사람이 매우 많은 것이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다는 추정이 있다.

2015년 나눔로또 656회에서는 1등 당첨자가 총 2명으로, 1인당 73억 3천만 2,750원씩을 가져갔는데 이는 2013년 6월 22일에 551회에서 로또 1등에 딱 1명이 당첨되어 135억 2,697만 3,750원을 가져간 이후로 최다 금액 당첨자였다. 이것을 끝으로 단독 로또 1등은 현재까지 나오지 않았다.

2018년 7월 28일 나눔로또 817회에서는 수동 중복당첨자가 나왔는데 무려 90억이다.

2018년 9월 1일 나눔로또 822회에서 자동, 수동, 반자동으로 1명씩 당첨자가 나왔다. 거기에 6자리수 중 4자리수 모두 9의 배수가 나온 것(9, 18, 27, 36)도 특징.

2018년 9월 8일 나눔로또 823회에서는 자동 8명 수동 1명이 나왔는데, 6개 숫자 중 절반인 3개 6의 배수(12, 18, 24)가 나왔다.

2019년 3월 16일 동행복권 로또 850회에서는 자동 5명 수동 1명이 나왔는데, 6개 숫자 중 무려 5개가 4의 배수(16, 20, 24, 28, 36)가 나왔다.

2019년 4월 27일 동행복권 로또 856회에서는 6개의 숫자 중 절반 이상인 4개의 당첨 번호가 40번대(40, 41, 43, 44)에서 나왔는데, 이는 최초의 사례이다.

2020년 5월 9일 동행복권 로또 910회에서는 1등이 21게임이나 배출되어 당첨금이 게임당 9.4억원으로 많이 낮아졌는데, 첫번째로 복권수요가 새로 개선, 출범한 연금복권에 분산되어 총 판매액이 줄어든 것도 있고[20], 둘째로 한 사람이 동일한 번호로 수동 5게임을 구매해서 당첨금을 쓸어갔기 때문[21]. 따라서 위에 제 546회 추첨과 비슷한 양상으로, 5게임을 산 사람은 47억원을 쓸어담았고, 나머지 사람들은 직전 50회차 평균 당첨금[22]보다 절반 이하의 당첨금인 9.4억원만 받아가는데에 만족해야했다. 이를 보아 자신이 (꿈에 조상님이 나왔다던지, 기타 등등의 이유로)특정 번호에 대한 확신이 있다면, 동일한 번호로 여러 게임을 구매하는 것이 기대당첨금을 높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복권 판매 총액에서 당첨 게임 수 만큼 나눠서 먹기 때문에 당첨 게임을 많이 들고 있을 수록 더 많은 비율을 가져갈 수 있기 때문이다.

파워볼게임 파워볼전문.com